한국사물인터넷협회

댓글등록

17 Comments
eu******** (2022-06-02 오후 11:02:29)
조 바이든의 방한을 통해 ‘경제안보’와 ‘동맹국 결집 강화’를 꾀하고 더불어 우리 반도체 산업의 영역 자주성을 확보하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랍니다.
한*훈 (2022-06-01 오후 11:06:43)
한국의 미래를 위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
김* (2022-06-01 오후 4:57:53)
중국도 빼놓을 수 없는 우리의 시장 입니다. 미국과 큰딜을 멋있게하되 중국도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국가적으로 여러면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할것으로 봅니다.
서*훈 (2022-05-31 오전 8:11:03)
바이든 대통령의 삼성 방문을 통해 삼성의 기술력은 물론 다른 기업들의 기술력이 더욱 더 세계에서 위상을 떨치고 대한민국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.
허*영 (2022-05-30 오후 10:59:15)
바이든의 방한과 삼성 방문으로 한미관계가 더 공고해지고 반도체 산업이 세계적인 위상을 펼치고 더욱더 발전하길 바래봅니다~
강*호 (2022-05-30 오후 2:38:30)
바이든의 삼성 방문으로 인해 삼성반도체의 세계적인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.
박*우 (2022-05-30 오전 11:14:58)
이번 바이든 대통령 방한으로 한미관계가 더 공고해지고 반도체 산업이 발전하길 기대합니다
임*현 (2022-05-30 오전 11:06:20)
한국은 미국의 주요 반도체 공급처이자 파트너로 이번 바이든 방문은 한미의 반도체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좋은 행보라고 생각되며 앞으로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 볼만하다고 생각됩니다.
강*주 (2022-05-29 오후 10:08:17)
삼성 3나노 엄청 대단합니다. 반도체 선두 주자로 기대됩니다
김*재 (2022-05-29 오전 1:55:49)
삼성 3나노 엄청 대단하네요 반도체 선두 주자로 발전하는 미래 보고 싶습니다
강*성 (2022-05-27 오전 11:07:56)
기사 잘 봤습니다.
허*현 (2022-05-27 오전 10:49:28)
바이든 방한으로 많이 내주고 적게 받은 느낌이네요.. 대다수가 그렇게 보는데.. 그 와중에도 멀리 보고 실행해야 할 것 같네요..
정*수 (2022-05-27 오전 10:36:33)
기사 잘 봤습니다. 메모리 뿐만 아니라 비메모리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가 되는 날이 오면 좋겠네요.
김*민 (2022-05-27 오전 10:13:16)
삼성 3나노 엄청 대단합니다. 반도체 선두 주자로 항상 발전하는 모습 보고 싶습니다
김*용 (2022-05-26 오후 5:29:17)
메모리반도체는 신규라인 투자하는데 조단위는 벌써 넘었을 것이고 비메모리 경쟁력을 키우는 것은 삼성이나 SK하이닉스만으로는 안된다.다양한 종류의 아나로그 반도체들은 미국,일본,독일 등의 중견기업들이 많다.대한민국도 한 분야에 누적된 기술을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발전시키고 탄탄한 중소기업들이 많아야 가능하다.결국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효율적인 상호협업이 있어야 한다.
김*경 (2022-05-26 오전 10:34:05)
Ipef, bcg약자에 대한 부연설명 좀 넣어주세요. Coex는 ()해주셨는데 저 용어는 없어요
김*준 (2022-05-26 오전 9:31:48)
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.. 학창 시절 어깨 넓은 친구들 사이에서 갈피를 못 잡는 작은 친구의 모습이 상상되네요..^^ '우리와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'라고 대놓고 말하는 부분은 바이든 대통령의 확고한 생각이 엿보인 연설이었다고 생각됩니다. 그래도 경제적 동맹을 제안(강요?)하고 국가적 안보를 약속하는 걸 봐서는 역시 미국 주식이 답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.

전체 댓글(17건) 모두보기

Related News

삼성전자, 1Q 매출 77조...3분기 연속 ..

2022-04-29 오전 9:50:52

권신혁 기자 

전세계 R&D 투자 지속 증가…1위 인텔 역대..

2022-05-06 오전 9:46:27

권신혁 기자 

서울대 SIPC, K-팹리스 해외진출 해법 모..

2022-05-06 오후 2:37:18

권신혁 기자 

월간브리핑
인터넷신문위원회

[열린보도원칙]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,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.

고충처리인 강정규 070-4699-5321 , news@e4ds.com

Top